즉흥 여행에 대하여
 - 가끔 여행을 가는 편입니다. 그 여행은 크게 두 종류로 나뉘죠. 일단 계획 여행입니다. 시간을 두고 미리 역전의 용사들을 섭외한 후, 그 인원에 맞는 철두철미한 여행준비를 합니다. 이 여행은 일단 마음이 놓입니다. 어떤 일이 발생할지 미리 알 수 있으므로 마음 편하게 휴양하고 다녀오는 여행입니다. 하지만 역전의 용사가 배신(?)을 하면 여행 계획은 크게 틀어지게 됩니다. 또한 들르기로 한 식당이 폐업을 한다든가 하는 사고가 발생하면 여행 자체가 꼬여서 쉽게 피곤해지기도 하죠. 기대감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기대감이 만족되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피곤하기만 할 뿐이죠.


 - 다른 하나는 즉흥 여행입니다. 어딘가 가게 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한 상황에서 발생합니다. 친구와 방에서 뒹굴다가, 혹은 술을 마시다가 의기투합하는 겁니다. 츄리닝에 슬리퍼 차림이라 해도 상관없죠. 우연의 우연을 거듭하여 이야기는 여행으로 흘러가고, 결국 모두의 머릿속에서 '실행'이라는 단어에 파란불이 들어오면 바로 떠나는 겁니다. 마치 물잔에 물이 한 방울씩 떨어지다가, 최후의 한 방울이 표면장력을 깨뜨려 흘러넘치듯 말이죠. 물론 최후의 한 방울은 '떠나자!'라는 말이고요. 아무 계획이 없기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는 누구도 모릅니다. 그래서 형편없이 고생만 하고 돌아올 수도 있죠. 하지만 기대랄 게 거의 없기에 하찮은 짓만 하고 돌아온다 하더라도 그 어떤 여행보다 뇌리에 깊게 새겨지게 됩니다. 저는 아직도 후자가 더 즐겁군요.


 - 이번 여행은 사실 계획 여행이었습니다. '청평에 가서 웨이크보드를 타고 고기를 먹고 돌아온다.'가 콘셉트였습니다. 계획대로 웨이크보드를 1년 만에 잘 탔습니다. 일은 그 다음에 일어났죠. '고기를 먹자'라고 막연히 생각했지, 일행 누구도 어디서 무얼 먹는다에 대한 생각 자체가 없었던 거에요. '샵 주인에게 근처 맛집을 물어보자, 네이버에 물어보자, 아니다, 가자 서울로' 등 다양한 의견이 난무했습니다. 그러던 중 누군가의 한 마디. '횡성이라면 어떨까?' 이 한 마디에 모두 서둘러 차에 타고 무작정 횡성으로 출발하였습니다. 마치 귀신에 홀린 듯 말이죠. 계획 여행 중 즉흥 여행이 완성된 순간이었죠. 그렇게 먹었던 고기의 맛은? 오랫동안 고대했던 시간이 없어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최고의 맛이었습니다. 아무리 고기가 1++ 한우라고 하더라도 1달 전에 미리 가고자 결정하고 기다렸다면 과연 이런 맛을 느꼈을까 싶었어요.


 - 아무래도 점점 나이가 드니 즉흥 여행을 떠나기가 쉽지만은 않습니다. 다들 어딘가에 얽매인, 출근을 해야 하는 직장인이고(물론 전 상관 없...) 몸도 전과 같지 않아서 먼 거리를 이동한다는 게 부담스럽기만 하죠. 여행지에서 돌발적으로 발생하는 해프닝은 이제는 피하고 싶은 사고일 뿐일는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아직 즉흥 여행을 떠날 수 있고, 또한 그 여행을 즐길 수 있다는 사실이 다행스러웠습니다.


 - 앞으로 제 인생의 즉흥 여행은 얼마나 될까요? 어디에서 누구와 함께 어떤 신나는 일을 겪게 될까요? 물론 자주 떠날 수는 없겠죠. 하지만 이런 생각을 하니 앞으로의 삶이 그리 지루하지만은 않겠구나라는 생각을 합니다. 자, 언젠가 한 번 같이 떠나보지 않겠나요?
by believeinme | 2009/08/27 14:55 | + 중얼거리는 이야기 | 트랙백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lennon81.egloos.com/tb/194264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모나카 at 2009/08/28 09:50
즉흥적으로 같이 여행을 떠날 친구가 있다는 건, 정말 부러운 일 같습니다.
애초에 저는 여행을 거의 하지 않는 편이지만, 예전부터 혼자서 갑자기 훌쩍 떠나는 여행이 하고 싶기는 했답니다... 사실, 소심하다는 건 핑계고, 단지 게으를 뿐이지요. ㅠ.ㅠ
Commented by believeinme at 2009/09/09 12:37
게으르다는 게 바로 포인트입니다. 게으르지 않다면 이미 모든 계획을 다 짰겠죠. ^^;
Commented by 딸기뿡이 at 2009/08/30 12:27
밥먹으러 가는 곳을 정하는데 의견이 분분할 때, '횡성'에서 폭소를 했어요. 역시!!! 꿍짝이 잘 맞는 친구분이네요! 즉흥 여행을 '급' 하고 싶을 때는 역시 오래 생각할 필요가 없고 가자 했을 때~ 재빨리 떠나야 한다는!
Commented by believeinme at 2009/09/09 12:38
바로 떠나지 않으면 절대 갈 수 없지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내가 바꾸지 못하는 것을 받아들이는 평정심과 내가 바꿀 수 있는 것을 바꾸는 용기와 늘 그 둘을 분별할 수 있는 지혜
by believeinme 이글루스 피플
Calendar
카테고리
전체
+ 중얼거리는 이야기
+ 아른거리는 이미지
+ 흥얼거리는 멜로디
+ Photograph
+ Book
+ 스크랩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덧글
전어 먹는 후배중에 제가..
by Bonita at 09/22
원래 지름신님께 거역하..
by 모나카 at 09/15
우왁 32G라니...ㅜ.ㅜ
by 꿈의대화 at 09/14
와 부러워요.... 정말 ..
by katcat at 09/14
일본아니면 불가능한 부..
by 큐팁 at 09/14
최근 등록된 트랙백
그저 반가운 벌레
by vinyl-go-round
서태지 15주년 기념 앨범..
by 지하넷 - My Life & Me..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by 태엽감는새 리매
컴퓨터 중독병 말기 환자들
by 태엽감는새 리매
<아시안비트> 롤러코스..
by asianbeat
맞춤법 검사기
이전블로그
2010년 12월
2010년 02월
2010년 01월
2009년 10월
2009년 09월
2009년 08월
2009년 07월
2008년 12월
2008년 10월
2008년 09월
2008년 08월
2008년 07월
2007년 11월
2007년 10월
2007년 09월
2007년 08월
2007년 07월
2007년 06월
2007년 05월
2007년 04월
2007년 03월
2007년 02월
2007년 01월
2006년 12월
2006년 11월
2006년 10월
2006년 09월
2006년 08월
2006년 07월
2006년 06월
2006년 05월
2006년 04월
2005년 10월
2005년 09월
2005년 07월
2005년 06월
2005년 05월
2005년 04월
2005년 03월
2005년 02월
2005년 01월
2004년 12월
2004년 11월
2004년 10월
2004년 09월
2004년 08월
2004년 07월
2004년 06월
2004년 05월
2004년 04월
2004년 03월
2004년 02월
rss

skin by zodiac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