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eatles in Mono> 구매기 - 영국 사과와 미국 사과 등가 교환
- 백수입니다. 비틀즈? 제 인생의 밴드라고 자부해요. 9월 9일. 괴로운 날이었습니다. 일부러 외면했거든요. 박스셋 같은 거 나중에 좋은 시절에 다 살 수 있다고 자위하면서요.


- 엥? 근데 상황이 이상하게 돌아가더군요. 모노 셋이 품절 임박? 슬슬 온몸이 근질거리기 시작하면서 재고를 파악하고있는 저를 발견했습니다. 괴로워하는 저를 보고 옆에 계신 분께서 뭘 그리 고민하느냐며, 간단히 저에게 말했습니다. '질러라.'


- 일단 지르려 생각하니 마음이 편했습니다. 하지만 곧 마음이 무거워졌어요. 모 게시판에서 정보를 얻은 교보10% 쿠폰을 이용할 생각이었거든요. 4만 원 돈이 절약되는 거니. 하지만 품절. YES24, 알라딘, 향뮤직, 인터파크 다품절 품절! 마음은 저 깊이 심해를 향해 꼬르르륵.


- 최후의 방편으로 오프라인 매장 전화질을 시작했습니다. 교보 광화문에 전화하니 품절이나 세 군데 재고가 있다고나온대요. 성남 - 품절. 대학로 - 품절. 아악! 마지막 수유점. 마지막 남은 1개! 얼른 예약 걸고 바로 뛰어갔습니다.


- 수유. 서울 서남권이 서식지인 저에겐 진정 먼 곳이더군요. 꾸역꾸역 갔습니다. 마음은 이미 모노 박스셋을 가슴에품고 있었기에 그런 기다림도 참을 수 있었어요. 수유 핫트랙스는 규모가 작더군요. 그곳엔 '마지막' 모노 박스셋이 저를 기다리고있었습니다. 이렇게 좋은 것을. 진작 지를 것을. 왜 난 그리 헛된 외면과 고민의 시간을 가졌던가. 반성했습니다.


- 주 서식지인 홍대로 돌아와 늦은 점심을 먹고 행복한 마음으로 오픈케이스하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였다면 얼마나행복한 결말이었을까요. 삶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더군요. 낯선 수유에서 익숙한 홍대에 가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나오려 하는데,세상에. 주머니에 있어야 할 아이팟 터치가 없어요. 가방을 털어도 없어요. 눈앞이 흐려지며 현기증이 납니다. 식은땀이 흘렀어요.가까스로 정신을 차려 기억을 더듬어 봅니다. 수유에서 잠깐 스타벅스에 들렀는데 아무래도 거기에 떨구고 온 모양입니다. 전화를했더니 없대요.


- 당연히 가망이 없는 걸 알면서도 꾸역꾸역 다시 수유 스타벅스로 갔습니다. 이건 현실이 아닐 거라고 생각하면서요.저와 겨우 일 년여를 같이 한 애플 아이팟 터치 2세대 32기가. 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 아아. 당연히 없죠. 헛되지만눈으로 확인을 해보고 싶었던 거에요. 공들여 세팅한 어플들. 그 안의 메모들. 기록들. 모두 한순간에 증발해버렸습니다.


- 영국 APPLE사의 <The Beatles in Mono>와  미국 APPLE사의 <iPodTouch 2nd Generation 32G>는 그렇게 등가 교환되었습니다.(물론 총 지불 금액은…. 뻐끔뻐끔….) 이쯤되니 그 가슴으로 안고 싶던 박스 셋도 보기 싫더군요. 심드렁한 마음으로 케이스를 뜯어내고 속을 확인했습니다. 니까짓게 뭔데!거칠게 하나하나 뜯어봤어요. 입가에 미소가 번지는 걸 막을 순 없었어요. 그래요. 그냥 물건을 잃어버린 거 아닙니까. 단순하게생각하기로 마음을 먹었어요. 아무래도 다른 mp3따위 듣지 말고 경건하게 CD로 비틀즈만 들으라는 계시라고 생각해야겠어요.


- 처음 뭘 들을지 한참 고민하다가, 결국은 <페퍼상사>로 결정했습니다. 지금 들으며 이 글을 쓰고있습니다. 일단 구CD 버전과 상당히 큰 차이가 느껴져요. 각종 악기들의 입체감이 분명 달라졌네요. 들리지 않던 소리도들리네요. 지금 막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Reprise)>가 나왔는데분명 들리지 않던 폴의 목소리가 전면에 나오네요. 당분간 모노 앨범들을 들으며 마음을 달래봐야겠어요. 조만간 오픈케이스 사진들도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 아니 아직도 안 지르셨다고요? 진정 품절 임박입니다!








P.S. 이런 생각을 정말 안 하려고 했지만. 나비효과란 정말 무서워요. 그냥 순순히 지름신에 굴복하여 인터넷으로 구매했다면10% 할인에 아이팟을 잃어버릴 일도 없었겠죠. 하지만 지름신에 저항한 결과는 10% 비싸게 구매하고 아이팟까지 분실. 지름신은진정 자비가 없어요.
by believeinme | 2009/09/14 01:31 | + 중얼거리는 이야기 | 트랙백 | 덧글(5)
어젯밤 꿈
 - 전 휴양지에 있었습니다. 심슨 같은 데서 봤던 미니 골프를 혼자 하고 있었어요. 공을 한 타 한 타 칠수록 점점 어두운 지하로 들어가기 시작했습니다. 마침 제가 친 공이 파이프로 쏙 들어가서 그 공을 쫓아 뛰어가니 오락실이 하나 보였습니다. 고등학교 때는 수업종 땡 치면 무조건 오락실로 달려갔기에 몹시 반가웠어요. <킹오브파이터즈>, <모탈컴뱃>, <메탈 슬러그> 등. 미니골프를 하고 있다는 것도 잊고 오락실에 다이빙을 하였습니다.


 - 또 뭐 다른 게임 없나 돌아다니는데, 지금은 공무원이 된 친구를 발견하였습니다. 역시 방과 후 오락실파였던 녀석이었죠. 반가워서 아는 척을 하니 짐짓 근엄한 표정을 지으며 "지금 접대 받고 있다능. 나중에 연락하자능."라고 하더군요. 단란주점이니 이런 접대가 아니라 오락실에서 오락하는 접대를 받고 있던 겁니다. -_-


 - 혼신을 다하여 오락을 하다 보니 배가 고팠습니다. 밖으로 나와 거리를 걷다 우동집을 발견하였습니다. 나이 지긋한 어르신이 카타나(일본도)를 꺼내들고 우동반죽을 호쾌하게 썰고 있었습니다. 카타나로 우동이라... 왠지 마음에 들어서 우동을 맛있게 후루룩 먹었죠. 그러던 중 어디선가 나타난 자객들! 가볍게 우동을 썰던 카타나로 자객들을 제압하였습니다. 알고 보니 검술의 비전을 노린 자객들이었습니다. 우동집 주방장 할아버지는 별안간 "너도 필시 비전을 노린 자객이렸다! 가만두지 않겠다!"라며 카타나를 들고 저에게 돌진했습니다. 우동을 씹다가 도망칠 수밖에 없었어요. ;ㅁ;


 - 우동집 주방장에서 순간 인간 백정으로 변한 할아버지에게 쫓기며 필사적으로 골목길을 뛰고 있을 때였습니다. 하늘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려 슬쩍 보니 세상에. 아까 그 자객들이 이번엔 전신주 사이에 연결된 전깃줄을 뛰어다니며 쫓다가 인간 백정 할아버지(=카타나로 호쾌하게 우동을 만들던 할아버지)를 포위했습니다. 하지만 곧 상쾌한 칼질로 모두 제압하고 제 앞에 다가왔어요. 아 이제 죽는구나 싶었는데 "미안 오해였다."라며 저를 와락 안으며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습니다.


 - 할아버지는 단칸방에 살았어요. 그 집에 들어가니 할머니와 손녀들 네댓 명이 같이 있더군요. 그들 역시 모두 일본도를 손에 들고 있었습니다. 우동을 먹다 말았으니 시장했습니다. 알 수 없는 음식을 대접받으며 마음을 놓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역시 가만 내버려 두지 않아요. 이번엔 꼬부랑 할머니가 단칸방에 들어왔습니다. 그러나 알고 보니 검술의 달인! 눈에 보이지도 않는 칼질로 차례차례 쓰러뜨리고 저를 향해 칼부릴 겨눴습니다!


 - 그 순간 어찌된 영문인지 전 잘 탈출하고 대학교 후배들을 만났어요. 아, 가을. 가을이니 전어를 먹어야겠다. 후배들과 함께 전어를 먹으러 일식집에 갔습니다. 주방장이 사시미칼로 전어를 먹음직스럽게 저며 주었죠. 고소한 전어 굽는 냄새 때문에 마음이 한결 놓였어요. 그 순간! 발걸음 소리가 들려 옵니다. '이젠 또 누구? 누가 나오든 놀랍지 않다 다 덤벼!'라고 생각했는데, 올라왔던 건 상에. '카라'였습니다. -.ㅜ 매니저를 대동하고 전어를 먹으로 온 거에요. 카라를 별로 좋아하지도 않는데 구하라 양이 어찌나 아름답게 보이던지 나도 모르게 사진을 찍어버렸습니다. 그러면서 왠지 모르겠지만 '이 정도면 행복한 인생이도다.'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는 '이거슨 쿰?' 꿈에서 깼어요.


 - 꿈을 드물게 꿉니다. 피곤함에 지쳐 쓰러지지 않으면 자지 않아요. 그래서 잠도 깊이 드는 편이라 꿈을 잘 꾸지 않아요. 꾼다 하더라도 금세 꿈을 잊어버리고는 합니다. 가끔 몹시 인상 깊은 꿈을 꾸면 아까워서 메모를 해놓지만, 나중에는 '이게 뭐지?'라며 끔뻑끔뻑 눈만 깜빡거리고는 말죠. 하지만, 어젯밤 꿈은 신기하게도 자세히 기억에 남았어요. 말도 안 되는 개꿈이지만 신기하여 기록해 봤습니다. 네. 완전 개꿈이었습니다.
by believeinme | 2009/09/09 13:28 | + 중얼거리는 이야기 | 트랙백 | 덧글(5)
즉흥 여행에 대하여
 - 가끔 여행을 가는 편입니다. 그 여행은 크게 두 종류로 나뉘죠. 일단 계획 여행입니다. 시간을 두고 미리 역전의 용사들을 섭외한 후, 그 인원에 맞는 철두철미한 여행준비를 합니다. 이 여행은 일단 마음이 놓입니다. 어떤 일이 발생할지 미리 알 수 있으므로 마음 편하게 휴양하고 다녀오는 여행입니다. 하지만 역전의 용사가 배신(?)을 하면 여행 계획은 크게 틀어지게 됩니다. 또한 들르기로 한 식당이 폐업을 한다든가 하는 사고가 발생하면 여행 자체가 꼬여서 쉽게 피곤해지기도 하죠. 기대감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기대감이 만족되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피곤하기만 할 뿐이죠.


 - 다른 하나는 즉흥 여행입니다. 어딘가 가게 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한 상황에서 발생합니다. 친구와 방에서 뒹굴다가, 혹은 술을 마시다가 의기투합하는 겁니다. 츄리닝에 슬리퍼 차림이라 해도 상관없죠. 우연의 우연을 거듭하여 이야기는 여행으로 흘러가고, 결국 모두의 머릿속에서 '실행'이라는 단어에 파란불이 들어오면 바로 떠나는 겁니다. 마치 물잔에 물이 한 방울씩 떨어지다가, 최후의 한 방울이 표면장력을 깨뜨려 흘러넘치듯 말이죠. 물론 최후의 한 방울은 '떠나자!'라는 말이고요. 아무 계획이 없기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는 누구도 모릅니다. 그래서 형편없이 고생만 하고 돌아올 수도 있죠. 하지만 기대랄 게 거의 없기에 하찮은 짓만 하고 돌아온다 하더라도 그 어떤 여행보다 뇌리에 깊게 새겨지게 됩니다. 저는 아직도 후자가 더 즐겁군요.


 - 이번 여행은 사실 계획 여행이었습니다. '청평에 가서 웨이크보드를 타고 고기를 먹고 돌아온다.'가 콘셉트였습니다. 계획대로 웨이크보드를 1년 만에 잘 탔습니다. 일은 그 다음에 일어났죠. '고기를 먹자'라고 막연히 생각했지, 일행 누구도 어디서 무얼 먹는다에 대한 생각 자체가 없었던 거에요. '샵 주인에게 근처 맛집을 물어보자, 네이버에 물어보자, 아니다, 가자 서울로' 등 다양한 의견이 난무했습니다. 그러던 중 누군가의 한 마디. '횡성이라면 어떨까?' 이 한 마디에 모두 서둘러 차에 타고 무작정 횡성으로 출발하였습니다. 마치 귀신에 홀린 듯 말이죠. 계획 여행 중 즉흥 여행이 완성된 순간이었죠. 그렇게 먹었던 고기의 맛은? 오랫동안 고대했던 시간이 없어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최고의 맛이었습니다. 아무리 고기가 1++ 한우라고 하더라도 1달 전에 미리 가고자 결정하고 기다렸다면 과연 이런 맛을 느꼈을까 싶었어요.


 - 아무래도 점점 나이가 드니 즉흥 여행을 떠나기가 쉽지만은 않습니다. 다들 어딘가에 얽매인, 출근을 해야 하는 직장인이고(물론 전 상관 없...) 몸도 전과 같지 않아서 먼 거리를 이동한다는 게 부담스럽기만 하죠. 여행지에서 돌발적으로 발생하는 해프닝은 이제는 피하고 싶은 사고일 뿐일는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아직 즉흥 여행을 떠날 수 있고, 또한 그 여행을 즐길 수 있다는 사실이 다행스러웠습니다.


 - 앞으로 제 인생의 즉흥 여행은 얼마나 될까요? 어디에서 누구와 함께 어떤 신나는 일을 겪게 될까요? 물론 자주 떠날 수는 없겠죠. 하지만 이런 생각을 하니 앞으로의 삶이 그리 지루하지만은 않겠구나라는 생각을 합니다. 자, 언젠가 한 번 같이 떠나보지 않겠나요?
by believeinme | 2009/08/27 14:55 | + 중얼거리는 이야기 | 트랙백 | 덧글(4)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내가 바꾸지 못하는 것을 받아들이는 평정심과 내가 바꿀 수 있는 것을 바꾸는 용기와 늘 그 둘을 분별할 수 있는 지혜
by believeinme 이글루스 피플
Calendar
카테고리
전체
+ 중얼거리는 이야기
+ 아른거리는 이미지
+ 흥얼거리는 멜로디
+ Photograph
+ Book
+ 스크랩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덧글
전어 먹는 후배중에 제가..
by Bonita at 09/22
원래 지름신님께 거역하..
by 모나카 at 09/15
우왁 32G라니...ㅜ.ㅜ
by 꿈의대화 at 09/14
와 부러워요.... 정말 ..
by katcat at 09/14
일본아니면 불가능한 부..
by 큐팁 at 09/14
최근 등록된 트랙백
그저 반가운 벌레
by vinyl-go-round
서태지 15주년 기념 앨범..
by 지하넷 - My Life & Me..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by 태엽감는새 리매
컴퓨터 중독병 말기 환자들
by 태엽감는새 리매
<아시안비트> 롤러코스..
by asianbeat
맞춤법 검사기
이전블로그
2010년 12월
2010년 02월
2010년 01월
2009년 10월
2009년 09월
2009년 08월
2009년 07월
2008년 12월
2008년 10월
2008년 09월
2008년 08월
2008년 07월
2007년 11월
2007년 10월
2007년 09월
2007년 08월
2007년 07월
2007년 06월
2007년 05월
2007년 04월
2007년 03월
2007년 02월
2007년 01월
2006년 12월
2006년 11월
2006년 10월
2006년 09월
2006년 08월
2006년 07월
2006년 06월
2006년 05월
2006년 04월
2005년 10월
2005년 09월
2005년 07월
2005년 06월
2005년 05월
2005년 04월
2005년 03월
2005년 02월
2005년 01월
2004년 12월
2004년 11월
2004년 10월
2004년 09월
2004년 08월
2004년 07월
2004년 06월
2004년 05월
2004년 04월
2004년 03월
2004년 02월
rss

skin by zodiac47